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포토스토리] KARD ` 혼성그룹의 롤모델 이 되고파`

기사입력 [2017-07-19 17:15]


A57I5704.jpg


 

KARD는 1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올라 올라(Hola Hol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정식 데뷔를 알렸다.

데뷔 타이틀 곡 ‘올라 올라’는 청량감 있는 트로피칼 하우스 장르의 EDM곡으로 뜨거운 태양과 푸른 바다를 연상케 하는 멜로디가 특징이다. 여기에 유니크한 멤버들의 목소리와 화려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카드의 매력을 가득 담아냈다. ‘올라 올라’의 퍼포먼스는 ‘오나나’ , ‘돈리콜’, ‘루머’의 안무를 곳곳에 숨겨놓아 데뷔 프로젝트를 거친 KARD가 정식 데뷔앨범 ‘올라 올라’를 통해 저 높이 하늘로 올라가자는 의미를 내포해 재미를 더했다.

KARD는 데뷔 전부터 입소문 하나로 월드투어를 해낸 루키다. KARD는 데뷔곡 ‘오 나나’부터 세련된 음악과 개성 그리고 실력이 글로벌 팬들 사이에서 인정받으며, 두 번째 프로젝트곡 ‘돈 리콜(Don’t Recall)’과 세 번째 프로젝트곡 ‘루머’까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루머’의 경우 아이튠즈 K팝차트 23개국 1위를 기록, 미국 빌보드가 선정한 ‘2017년 주목할 만한 K팝 아티스트’ 선정,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차트’ 2주 연속 Top3 랭크 등 놀라운 성적을 거뒀다.

KARD의 데뷔 프로젝트 곡으로 남녀의 사랑, 이별, 오해의 감정을 하나의 스토리로 연결해 화제를 모은 ‘오나나’ ‘돈리콜’ ‘루머’가 순차적으로 KARD의 데뷔 앨범 ‘올라 올라’에 수록돼 음악적 깊이를 더욱 짙게 만들었다. 국내 최초 혼성그룹 ZAM(잼)의 ‘난 멈추지 않는다’를 리메이크한 트랙과 멤버들의 스페셜 트랙인 ‘리빙 굿(Living Good)’은 멤버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있어 데뷔 앨범에 특별함을 더했다. (조병석 기자 news@isportskorea.com)



A57I5836.jpg

쇼케이스에서 데뷔 프로젝트 곡을 선보이고 있다.

A57I5878.jpg

전지우 매력 넘치는 보이스

A57I5890.jpg

엉뚱한 매력의 제이셉  무대에선 다른 모습

A57I5925.jpg

전 에이프릴 출신 전소민 2년만에 카드로 복귀해요 

A57I6014.jpg

비엠  '아메리카 스웨그를 보여드릴께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