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Home >  스포츠  >  축구
수원 `홈에서 67일만에 짜릿한 승리!`

기사입력 [2017-07-09 20:54]

수원이 수중 혈투 끝에 67일 만에 홈에서 승리를 거뒀다.


9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수원 삼성과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수원이 김민우의 결승골에 힘입어 제주에 1-0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수원은 지난 5월 3일 포항 경기 이후 67일 만에 홈에서 승리했다. 승점 30점을 기록한 수원은 강원, 포항, 제주를 차례로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이 순위는 강원의 경기 결과에 따라 바뀔 수 있다.


장대비 속에 치러진 양팀의 경기는 전반 득점없이 종료됐다. 이후 후반 30분 왼쪽에서 공격하던 수원 김민우가 왼발 슛을 성공시키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제주의 매서운 반격을 잘 막은 수원은 결국 1-0으로 승리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기록했다. (김민성 기자/news@isportskorea.com)

 

수원삼성김민우170709민01.jpg
후반 결승골을 넣고 포효하는 김민우!

수원삼성산토스170709민01.jpg
산토스가 제주의 태클을 피하며 돌파하고 있다.

수원삼성경기170709민02.jpg
폭우 속에 양팀은 치열한 혈투를 펼쳤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