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Home >  스포츠  >  축구
강민수-데얀 `양보 없는 치열한 볼 경합`

기사입력 [2017-08-19 21:23]

강민수-데얀 `양보 없는 치열한 볼 경합`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7라운드 FC서울과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울산현대 한상운과 FC서울 윤일록이 한 골씩 주고 받는 치열한 공방전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최근 4경기 무패(2승 2무)를 달리며 5위를 유지했고 울산은 무려 8경기 연속 무패(4승 4무)를 기록하며 2위를 사수했다. (김진환 기자/news@isportskorea.com)